장안동 색소 치료 - 화이트닝 > 색소

본문 바로가기
전체검색

본문

색소

복합적인 요인으로 발생하는 기미/색소에 알맞는 1:1 맞춤치료

색소 질환은 구별이 중요합니다. 멜라닌 색소가 과다하게 분비되거나 호르몬 문제 등 여러가지 환경적, 유전적, 후천적 주변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발생했을 때 연령대와 관계 없이 생깁니다. 획일화된 레이저 치료로는 효과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레이저 토닝이라는 치료가 기미 치료로 보편화되면서 레이저 토닝 받으면 기미가 완치된다고 하는데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표피성 병변인지, 진피성 병변인지 구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러한 구분에 따라 고객의 필요에 맞는 최적화된 치료방법이 결정되며, 정확한 진단이 따를 때 비로소 확실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레이저만이 능사가 아니며 그렇다고 약물치료만이 진정한 답이 아닙니다. 고객의 피부에 맞는 맞춤형 치료가 정답입니다.

병변과 원인

기미

기미는 멜라닌 색소가 피부에 과다하게 침착되는 피부 질환을 말합니다. 생기는 부위는 눈 주위가 가장많고, 광대뼈, 관자놀이 부위나 턱선 부위까지 넓은 경우도 있습니다. 생긴 모양을 보면 색소 하나하나가 둥근 것 보다는 색소가 뭉쳐서 불규칙한 모양으로 넓게 보입니다. 봄, 여름 등 햇빛이 강해지는 계절에 더 진해집니다.기미가 생기는 원인으로는 자외선 노출, 유전적 요인, 내분비 질환으로 인한 호르몬 요인이 있습니다. 호르몬으로 인해 기미가 발생할 경우 다른 질환 또한 의심해봐야 합니다. 따라서 진단이 중요합니다.

자외선

기미의 원인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햇빛 속 자외선은 기미를 유발하는데 가장 큰 요인입니다.

기미가 생기는 계절은 자외선이 강한 봄이나 여름이며 가을, 겨울은 옅어집니다. 그러므로 중요한 것은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입니다.

또한 검게 그을린 피부가 보기 좋다고 건강에 좋다고 선탠을 하거나 햇볕에 자주 노출시키는 것은 기미, 주근깨, 검버섯 등의 색소질환 뿐 아니라 피부를 빨리 노화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검게 그을린 피부가 보기 좋다고 건강에 좋다고 선탠을 하거나 햇볕에 자주 노출시키는 것은 기미, 주근깨, 검버섯 등의 색소질환 뿐 아니라 피부를 빨리 노화시킬 수 있습니다.

유전적 요인

부모나 형제 또는 가까운 친척들 중에 기미가 있는 경우는 기미가 생겨날 가능성이 큽니다.

이 같은 경우는 기미발생의 중요한 외부적 요인인 자외선 차단이 아주 중요합니다.

본인이 기미 환자이거나 기미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재발과 악화를 막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생활화해야하며, 차단지수 (SPF)가 15-30인 제품을 피부 타입에 맞게 선택하여 꼼꼼하게 펴 바른 다음 메이크업 하셔야 합니다.

유전적 요인

부모나 형제 또는 가까운 친척들 중에 기미가 있는 경우는 기미가 생겨날 가능성이 큽니다.

이 같은 경우는 기미발생의 중요한 외부적 요인인 자외선 차단이 아주 중요합니다.

본인이 기미 환자이거나 기미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재발과 악화를 막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생활화해야하며, 차단지수 (SPF)가 15-30인 제품을 피부 타입에 맞게 선택하여 꼼꼼하게 펴 바른 다음 메이크업 하셔야 합니다.

기미

주근깨

나이가 들면 콜라겐이 깨지기 시작해 피부는 탱탱함과 탄력을 잃고 주근깨는 깨알같은 반점이 얼굴, 목, 어깨, 및 일광노출 부위에 무수히 생기는 색소성 질환으로 조직학적으로 피부표피층에 색소가 분포합니다. 주근깨는 대개 초등학교 연령층에서 발생되어 사춘기로 갈수록 점점 더 많아져서 10~20대 여성에게 흔하게 나타납니다. 환자들 중에는 부모, 형제, 가까운 친인척 사이에서도 주근깨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주근깨가 유전되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피부가 흰 사람, 햇빛에 의해 일광 화상을 쉽게 입는 사람에게 잘 생깁니다. 햇빛 속의 자외선이 피부에 있는 멜라닌 세포를 자극하여 주근깨를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오타모반

오타모반이란 표피에 있어야 하는 멜라닌세포가 진피에서 증식하여 생기는 반점입니다. 한 쪽 눈주위, 관자놀이, 광대 뼈, 안구의 공막이나 결막 등의 점막, 이마, 코 등에서 나타납니다. 주로 피부가 흰 여성들에게서 많이 발생되며 백인과 흑인에서는 매우 드문 질환입니다. 선천적일 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 소아기에 나타나 사춘기를 거치면서 색이 점점 진해지기도 합니다. 오타모반은 피부에 생기는 반점 중에서 가장 깊은 진피층에 색소가 있는 반점으로 치료하지 않을 경우 일생동안 지속되며 색깔도 점점 짙어집니다.

치료방법

셀렉
클라리티
스펙트라 VRM3
셀라피 미백 아기주사
CO2 레이저
미백관리

접속자집계

오늘
31
어제
103
전체
303,3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